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pdn.co.kr/news/5653
미국 리틀락시 공식 순방마치고 귀국길에
-한인회에 “오는 7월말 하남시 청소년 방문단 따뜻하게 맞아달라”

  2019년 07월 15일 (월) 14:47 오민석 기자ohms1993@  

  미국 아칸소주 리틀락시(Little Rock City)를 방문 중에 있는 김상호 시장을 비롯한 방문단은 13일(현지시간) 공식일정을 마치고, 14일 오전(현지시간) 귀국길에 오른다.

 

공식일정 3일차인 지난 12일 아칸소주(Arkansas) 주청사 광장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태극기 게양식은 전미태권도협회(ATA) 세계대회를 축하하기 위한 행사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리틀락시를 방문 중인 김 시장 일행도 초대받아 참석했다.

 

태극기 게양식을 진행한 아칸소주 국무장관 존 설스턴은 환영사에서 게양식 참석에 대한 감사를 표했고, 김 시장 역시 주 청사에 태극기가 게양되는 자리에 참석해 영광이라고 화답했다.

 

이 자리에는 리틀락시 자매도시위원회 한국분과 로버트 쿤(Robert Kuhn) 위원과 전미태권도협회(ATA) 썬 차 리(Sun Cha Lee) 회장, 전미태권도협회 한국대표 등이 참석해 자리를 함께 했다. 
  
방문단은 국기 게양식 이후 1957년 미국 인종주의 반대 운동의 상징이 된 리틀락시 센트럴 하이 스쿨(Little Rock Central High School)과 아칸소주 한인회 사무실을 연이어 방문해 교민들과의 간담회를 개최됐다.

 

아칸소주 이광엽 한인회장은“현직 단체장이 한인회를 찾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향후 하남시와 다양한 협력과 교류를 이아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 시장은“교민들이야말로 어려울 때 미국에 진출해 터를 닦았다”며, “하남의 청소년들이 곧 아칸소주 리틀락시를 찾게 되는데, 여러분들의 자녀라고 생각해 주시고 아이들을 따뜻하게 맞아달라”고 당부하며 하남 출신 유길준의 서유견문 책을 선물하기도 했다.

 

이날 저녁 이어진 하남시 초청 한인회 만찬에서는 리틀락시에 거주하는 한국전 참전용사 랄프 스미스(Ralph Smith, 1950년 해병으로 참전)와 루마스 켄드릭(Lumas Kendrick, 1952년 공군으로 참전)의 가족들이 함께 초청됐다.

 

고령의 두 용사는 인사말을 통해“잊지 않고 기억해줘 고맙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고, 김 시장은“항상 잊지 않겠다. 늘 건강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석한 국승현 국제화추진협의회 부위원장은“여러분들 덕분에 1950년생으로 태어 날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김 시장 일행은 아칸소주와 리틀락시 간 협력을 강화하고 ▲하남시-리틀락시 상징조형물 제막 ▲청소년 교류 확대 ▲기업교류 등 공공외교 활동을 마치며 자매 도시 간 실질적 교류 활성화를 위한 물꼬를 텄다.

 

/오민석 기자ohms1993@


양평농협

하남미소
양평군
양서농협
지평농협
양평지방공사1
경기도교육청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