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pdn.co.kr/news/5747
하남, 예비비 투입...지역화폐 인센티브 연장
-오는 4월까지로 연장, 추가로 발생하는 일반발행 90억 예산

  2020년 02월 28일 (금) 13:53 오민석 기자ohms1993@  

  하남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올 1월부터 실시한‘하머니 10% 인센티브 지급’기간을 오는 4월까지로 연장하고 추가로 발생하는 일반발행 90억 원에 대한 예산을 예비비로 긴급 편성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하머니카드 1인당 구매한도도 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해 개인별 인센티브 지급액까지 대폭 확대했다.

 

현재는 45만 원으로 시에서 제공하는 10% 인센티브 5만 원을 합쳐 1개월에 50만원 충전이 가능하지만, 3월부터는 한시적으로 90만원으로 시의 인센티브 10만원을 합쳐 100만원 충전이 가능해진다.

 

한편, 상인공동체에서도 하머니 카드를 이용한 고객유치에 발 빠르게 나서고 있다.

 

지난 17일부터 석바대상점가(상인회장 하홍모)와 현대베스코아상가1․2층(상인회장 이경호)에서 하머니카드로 결제시 5% 할인 구매할 수 있는 행사가 진행 중이다. 

 

김상호 하남시장은“시민들께서 지역경제를 걱정하며 지난해부터 보여 주신 하머니카드에 대한 애정과 관심에 감사드린다”며,“코로나19 확산으로 얼어붙은 골목경제가 빠른 시일 내에 회복될 수 있도록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민석 기자ohms1993@


양평농협

하남미소
양평군
양서농협
지평농협
양평지방공사1
경기도교육청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