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pdn.co.kr/news/5786
하남, '호흡기감염클리닉’ 모델, 해외언론 각광
-18일 하남시 코로나 방역 관련, 일본, 독일 등 해외언론 관심 아주 높아

  2020년 05월 18일 (월) 15:25 오민석 기자ohms1993@  

  하남시‘호흡기 감염클리닉’코로나19 방역 시스템에 해외 유수 언론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일본의 대표적 방송사인 ‘닛폰 TV(NTV)’,‘도쿄TV’, ‘티비에스(TBS)’, 독일의 제1 국영 방송사인 ‘독일 에이알디(ARD)’등 해외 언론의 취재가 이어지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의 조기진단 및 감기 등 일반 호흡기 질환 진료를 위한 전담 클리닉이 필요하다는 것에 착안, 전국 최초로 하남시 의사회와 협력해  ‘호흡기 감염 클리닉’모델을 만들어 운영해 왔다.

 

이달 초, 중앙 방역 당국이 호흡기 클리닉 모델을 전국적으로 확대 운영한다는 방침을 발표하면서 해외언론의 조명을 받고 있다. 일

 

본 TBS는 “일본은 한국의 코로나 방역 시스템에 주목해야 한다”며 “하남시의 호흡기 클리닉은 하남시 보건소와 지역의사들과 협업해 만든 정교하고 선진적인 모델”이라고 보도했다.

 

특히, 독일의 제1 국영방송사인 ARD는 호흡기 클리닉의 운영 방식에 주목하면서 공공 도서관을 활용하게 된 이유, 그동안 호흡기 클리닉을 활용한 환자들의 수와 의료진, 호흡기 클리닉을 통해 선별진료소로 이어지는 환자의 경우 등 운영과정과 성과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문했다.

구성수 보건소장은 TBS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와 관련이 없어 보이는 가벼운 호흡기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고자 호흡기감염클리닉을 설치하게 됐다”며 “진료 과정에서 호흡기 전문의 등 의료진이 선별진료소 방문을 권고하기도 해 1차 진료의 효과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외신들은 ▲지역사회의 감염병 차단에 가장 중요한 점은 무엇인 지 ▲호흡기 클리닉은 지역 의사회와 어떻게 협력하고 있는지 ▲호흡기 클리닉이 전국 모델로 확산되게 되는 과정은 무엇인지 ▲클리닉에서 코로나 의심환자가 나오는 경우는 어떻게 하는지 ▲ 클리닉이 감염자 수를 줄이는데 어떻게 기여하는지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취재했다.

 

휴관중인 신장도서관에 설치한 호흡기감염클리닉은 민간의료기관 원장 ․ 군의관 ․ 보건소 소속의사 등 11명과 간호사 ․ 행정요원 6명이 민관군 협력체계를 구축해 운영 중에 있다.

 

시는 역학적 관련성이 있고 발열 등 이상 증상이 있는 환자는 선별진료소를 통해 검체 채취를 하고 단순 감기와 같이 역학적 관련성이 적으나 발열 등 호흡기 증상으로 일반병원에서 진료 받을 수 없는 환자들을 주로 진료하고 있다.한편, 일본 TBS 뉴스에 지난 13일 방영되고, 도쿄TV와 독일 공영방송 ARD는 5월중 호흡기감역클리닉에 대한 뉴스로 방영 될 예정이다.

 

/오민석 기자ohms1993@


양평농협

하남미소
양평군
양서농협
지평농협
양평지방공사1
경기도교육청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