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pdn.co.kr/news/5805
관내 무허가 가스충전소 2곳, 버젓이 영업 중
-강성삼 시의회 부의장, 허가취소 후 행정행위 등 강력 질타

  2020년 06월 22일 (월) 15:29 오민석 기자ohms1993@  

  하남시의회 강성삼 부의장은 지난 행정사무감사때 지적한 관내 무허가 가스충전소 운영실태를 다시한번 언급하며, 현재 하남시민에게 중대한 위협으로 90여 명의 사상자를 낸 지난 1998년도 부천 LPG 충전소 폭발사고가 하남에서도 재현될 수도 있다고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강 부의장은 관내 성업 중인 두 곳의 가스충전소가 대법원의 판결에 따라 지난 2018년 10월에 건축허가가 이미 취소됐음에도 불구하고,  2년이 지난 지금까지 영업을 계속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우기 그간 시의 엇박자 행정은 과히 점입가경이라 밝히면서, 건축허가 취소에 따른 최소한의 후속조치로 진출입구 도로점용허가 취소, 폐수처리시설허가 취소, 단수조치 등 직권으로 처분할 수 있는 행정행위를 현재 1년 6개월이 지나도록 조치하지 않고 있다고 실태를 폭로했다.


특히, 어이없는 것은 문제의 LPG 충전소가 건축허가 취소된 후 이듬해 실시한 폐수처리시설 지도점검에서 시는 문제의 LPG 충전소에 ‘적합’ 이라는 판정을 내려, 행정 오류의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 부의장은 “지난 1998년에 부천에서 발생한 LPG 충전소 폭발사고의 악몽이 우리 하남시에서 재현될까 심히 우려된다”며 “LPG 충전소는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매년 1회의 정기검사와 자율검사를 받아야 하지만, 무허가 LPG 충전소의 경우에는 비검사대상으로 안전관리의 사각지대에 있는 매우 위험한 시설로 지금이라도 문제의 무허가 LPG 충전소가 즉시 영업을 중단하도록 행정력을 집행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민석 기자ohms1993@


양평농협
하남미소
양평군
양서농협
지평농협
양평지방공사1
경기도교육청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