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pdn.co.kr/news/5843
미사2동, 발로 뛰는 보건복지, 존엄사 임종 지원
-19일 복지시범사업인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통해 고독사 지원

  2020년 08월 19일 (수) 14:00 김지연 기자kjy0506@  

하남 미사2동 행정복지센터(동장 주해연)는 하남시 복지시범사업인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통해 고독사 위기에 놓인 저소득층 독거노인의  존엄사 임종을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미사2동은 지난 7월 거동을 못하는 수급자 노인이 가족도 없이 혼자서 있다는 민원 제보에 따라 독거노인 A씨(남/75세)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대장암과 간암말기 상태로 장기요양등급 시설 2등급 판정에 따른 요양원 입소 권유와 병원치료를 거부하고 혼자서 식사조차 하지 못해 극도로 여윈 상태였다.

 

가족은 장기간 관계 단절로 돌봄을 거부했고 대상자는 시설 입소를 강하게 거부하고 있어 심각한 건강상태를 고려할 때 그대로 방치하게 되면 고독사를 맞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이에 미사2동 찾아가는 보건복지팀은 긴급 사례회의를 실시 후 119를 통해 관내 병원에 입원 조치했고 미사1동의 아모시니어스센터 요양원의 협조를 구해 병원 퇴원 후 입소를 진행했다.

 

대상자는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미사2동 직원들 설득 끝에 혼자의 집이 아닌 요양원 입소를 선택해 요양원에서 안정된 생활을 했고 입소 26일차에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 입소 28일 후에 지병인 암으로 사망했다.

 

사망 후 동에서는 고인의 유족에게 A씨의 유품을 전달하고 고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유족들이 죄책감을 덜고 고인에 대한 애도의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위로했다.

 

조지선 사례관리사는 A씨의 사례를 돌아보며“설득해도 듣지 않을 것 같아서 답답했는데 끈질긴 설득 끝에 진심을 받아주셔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다경 찾아가는 보건복지팀장은 “저소득 빈곤 노인들의 경우 경제력이나 가족의 보호를 받을 수 없고 임종까지도 누가 책임져줄 수 없어 최악의 상황이 오기 전에 건강하실 때 미리 연명치료를 결정해야 하는데 A씨가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하신 것은 최선의 선택이셨다.”고 소회를 전했다.

 

주해연 미사2동장은 “미사2동은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시범사업으로 어려운 복지 대상자를 위해 직접 발로 뛰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발굴하고 돕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지연 기자kjy0506@


양평농협

하남미소
양평군
양서농협
지평농협
양평지방공사1
경기도교육청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