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pdn.co.kr/news/5897
시의회 강성삼 부의장, LH 사업처장과 면담
-지난 16일 정운섭 신도시 사업처장 미팅, 3기 교산신도시 민원 숨통 트이나

  2020년 11월 17일 (화) 16:08 김지연 기자kjy0506@  

하남시의회 강성삼 부의장은 지난 16일 LH를 찾아 신도시 사업처장(정운섭)을 만나 3기 신도시 관련 시민불편사항 및 현안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번 만남은 3기 신도시의 주요 민원 등을 전달하기 위해 강성삼 부의장의 요청으로 자리가 성사됐다.


주요 사항으로는 ‘기업 이전 택지 조기 발표’를 요청했다. 이유로는 유력시 되는 부지에 훼손지 복구 사업 등을 하려는 민원(이행강제금 부과)이 있는 사항이고, 지정이 늦으면 늦어질수록 감내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되기 때문이다.


이에 이전 부지 선정 시 기존 토지주들의 2차 민원이 발생되지 않도록 특별한 대책을 세워줄 것을 요구하였으며, 교산지구 내 GB 주민들의 이축권이 합리적으로 행사될 수 있도록 이축을 토지거래허가 규정에서 예외적으로 허용될 수 있도록 적극 민원 행정으로 국토부와 함께 해결하여 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에 LH 정운섭 신도시 사업처장도 위 문제 및 자족시설, 이주자 임시 거주 시설 등 교산신도시가 안고 있는 여러 문제점에 대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강성삼 부의장은 “3기 신도시가 갖는 중요성은 모두가 공감하지만, 지구 지정으로 피해를 보는 시민의 아픈 마음도 헤아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연 기자kjy0506@


양평농협

하남미소
양평군
양서농협
지평농협
양평지방공사1
경기도교육청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