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pdn.co.kr/news/5927
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 신년 인터뷰
-올 한해 의회를 이끌어갈 운영방향과 시민들에게 전하는 새해인사

  2021년 01월 14일 (목) 15:24 김지연 기자kjy0506@  

신축년 새해를 맞아 하남시의회 방미숙 의장으로부터 올 한해 의회를 이끌어갈 운영방향과 코로나19로 힘든 시민들에게 전하는 새해인사를 들어보았다.

신년 인터뷰 중인 하남시의회 방미숙 의장 집무실 모습.

-지난 한 해를 소회보며 새해를 맞은 소감은?


어느 때보다 힘겨웠던 2020년이 저물고 신축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한 해 전 세계를 덮친 코로나19 사태로 지금껏 경험하지 못했던 고통과 변화를 1년 가까이 겪으며 평온한 일상은 사라지고 마스크와 거리두기가 익숙한 풍경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지금까지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하고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을 만들어 왔습니다. 헌신적으로 노력해 주시는 의료진과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방역의 주체가 되어 주신 시민 여러분이 계셨기 때문입니다.

 

계속되는 위기로 지치고 힘들지만 모두가 힘을 모은다면 어떠한 고비가 와도 반드시 이겨내리라 확신합니다. 밤이 깊을수록 새벽이 가까워 오는 것처럼 새해에는 어둡고 긴 터널을 벗어나 다시 밝은 아침을 맞이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올해 하남시의회 운영방향 및 계획은?


하남시의회는 올해도 의정활동이 시민의 공감과 신뢰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입니다. 무엇보다 코로나19 여파로 타격을 입은 지역경제와 시민의 삶을 돌보는데 주력하겠습니다.

 

침체된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재난에 취약한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며, 주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정책이 올바르게 추진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지난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자치분권의 실현을 염원하는 32년의 기다림이 결실을 맺게 되었습니다.

 

권한과 책임이 커진 만큼 견제와 감시라는 의회 본연의 역할에 더욱 충실할 것을 약속드리며, 주민이 주인이 되는 진정한 풀뿌리 민주주의 시대를 준비해 나가겠습니다.


-새해 하남시민들에게 드리는 당부말씀은?


지방자치법의 개정으로 진정한 자치분권을 향한 첫걸음을 내딛게 되었습니다. 개정된 지방자치법이 시행되기까지는 1년의 시간이 남아 있는 만큼 변화된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입니다.

 

주어진 권한과 책임에 맞게 의회 본연의 역할에 더욱 충실하면서 올바른 지방자치가 지역사회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 코로나19로 시민들의 안전은 물론 지역경제가 병랑 끝에 몰려있는 지금의 상황을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집행부와 함께 힘을 합쳐 의회가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김지연 기자kjy0506@


양평농협

하남미소
양평군
양서농협
지평농협
양평지방공사1
경기도교육청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