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ypdn.co.kr/news/4801
하남 경정본부, 쿠리하라배 특별경정 개최
- 21~22일 양일간, 쿠리하라 제자 장영태 올해 대회 2연패 도전

  2015년 10월 19일 (월) 23:25 김대정 기자dj6607@hanmail.net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이창섭) 경륜경정사업본부는 21~22일 양일간 미사리경정장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2002년 한국경정의 태동에 밑거름이 됐던 일본인 쿠리하라 코이치로(栗原 孝一郞)의 이름을 딴 특별경주로 2004년 첫 대회 이후 올해로 12년째를 맞는다.      

올해 만 67세의 쿠리하라 코이치로는 1969년부터 1999년까지 30년간 일본 경정 초특급 선수로 활약하면서 통산상금 110억원을 벌어들인 일본 경정의 간판급 스타였다.

 

은퇴 후 실시간 경정중계채널인 일본레저채널(JLC)의 해설자로 활동하던 그는 한국의 경정 도입에 대한 소식을 듣게 된다. 그리고 일본 경정계의 강한 만류에도 불구하고 경정 불모지였던 한국에 도움을 주기 위해 한국행을 결심한다.  

 

2001년 8월 경정훈련원의 교관으로 한국과 인연을 맺은 그는 단 한 대의 경정보트도 없이 훈련하던 1기 후보생들을 위해 사비를 털어 일본 경정에서 사용하던 모터(10기)와 보트(7척)을 구입해 한국으로 들여오는 등 후보생들에게는 아버지와 같은 존재다.

 

이후 3기 후보생까지 직접 지도하며 한국경정의 안착에 큰 공헌을 한 후 2004년 일본으로 돌아갔다. 전반적인 경주 운영은 물론 심판, 경주장비, 판정, 시설에 이르기까지 그의 자문을 받지 않은 분야가 없을 정도다.

 

이래서 인지 선수들과 인간적인 정 또한 국적을 떠나 감동적일만큼 깊다. 매년 10월 선수들은 한국에 온 스승을 만나기 위해 '전원집합'을 하고 그 역시 선수나 경정직원들의 경조사가 있을 때면 어김없이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한국경정과 그의 인연이 얼마만큼 각별한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번 대회는 미리보는 그랑프리라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역대 이 대회 우승자들이 총출동한다. 2013년 우승자 어선규(37․4기)가 1위로 출전권을 따냈고 2011년 우승자 김효년(41․2기)도 오랜만에 컴백한다. 여기에 디팬딩 챔피언 장영태(40․1기)가 대회 2연패 도전에 나서고 2012년 준우승자 김종민(38․2기) 역시 스승이 보는 앞에서 ‘경정황제’의 부활을 노린다. 

 

하지만 신진세력의 견제 역시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9월 말 시즌 세 번째 대상에서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한 심상철(33․7기)과 손제민(33ㆍ6기)을 비롯해 3위에 올랐던 신예 유석현(29ㆍ12기)의 돌풍도 또 한 번 예상된다.

 

이들은 21일 준결승을 거쳐 상위 6명이 22일(14경주) 올해 쿠리하라배의 주인공을 가리는 한판 승부를 벌인다. 최근 암수술을 받는 등 건강이 악화됐던 쿠리하라 선생은 어쩌면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르는 올해도 제자들을 만나기 위해 한국을 방문, 경정훈련원을 둘러보고 시상식에도 참가한다.

 

우승자에게는 상금 1000만원, 2위와 3위에게는 각각 700만원과 5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결승전이 열리는 22일 14경주 종료 후 경정장 야외 관람석 앞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경정 관계자는 “한 시즌 5-6차례의 대상경정이 열리지만 쿠리하라배는 남다른 상징성 때문에 선수들이 가장 애착을 갖는 대회다. 올해도 우리 선수들이 멋진 경기력으로 한국 경정의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대정기자dj6607@hanmail.net


양평농협

하남미소
양서농협
양평군
지평농협
양평지방공사1
경기도교육청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