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ypdn.co.kr/news/6396
박선미 시의원, 원희룡 국토부장관 면담
-지난 4일 “생태계 파괴와 환경오염 불 보듯 뻔한, 고속도로 전면 철회"

  2023년 12월 05일 (화) 13:46 오민석 기자oms1993@  

하남시의회 박선미 의원(국민의힘)이 지난 4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중부연결민자고속도로 결사반대’ 이유를 강력히 표명했다.
‘중부연결민자고속도로 사업’은 총 길이 27.1km 왕복 4차로로 하남시 하산곡동의 중부고속도로로부터 남양주시 진접읍 국도 47호선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하남시 검단산 일대 약 4km를 포함하는 민간투자 고속도로 사업이다.

한라건설이 제시한 이 사업은 2025년 착공, 2030년 개통을 목표로 국토부에 제안됐고, 중부연결민자고속도로가 개통되면 40년간 한라건설이 수익을 가지고 가는 방식으로 건설된다.

박선미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하남시 구간에 민자고속도로가 놓일 경우 ▲팔당상수원 수질오염(33만 하남시민 취수원) ▲한강 당정뜰 천연기념물, 멸종위기종 서식지 파괴 ▲검단산 4만 그루 나무 훼손 ▲지형 변화로 산사태 위험 및 대형산불 위험 증가 ▲천현동(천현4통, 새능마을)을 관통하여 2개의 IC가 뚫리며 마을 공동체 절단 ▲중부고속도로 교통체증 악화 등의 문제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한라건설의 수익형 민간사업으로 제시된 중부연결 민자고속도로는 남양주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한강에 다리를 놓고, 하남시의 자랑이며 민족의 명산인 검단산을 3km 관통하는 터널로 천인공노할 짓”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자고속도로 사업 구간이 이현재 하남시장의 공약사업인 ‘검단산 친환경 둘레길’ 사업 구간과 일치하기 때문에 하남시민이 원하는 숙원사업이 이뤄지기 위해서라도 중부연결민자고속도로 사업은 2023년 전면 철회, 백지화되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윤태길 경기도의회 의원(국민의힘, 가선거구)이 주선한 이번 면담에서 ‘중부연결민자고속도로 사업’ 전면 백지화 이외에도 ‘GTX-D노선의 조속한 확정을 요청’했고, 원희룡 국토부장관은 "하남시 GTX-D는 문제 없이 가지 않겠느냐? 하남시 GTX-D노선 연장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준비 중에 있다"라고 답했다.

이창근 국민의힘 하남당협위원장도 ▲GTX-D 노선 계획 조기확정 ▲9호선 미사 구간 우선 착공 ▲교산신도시의 3호선 선교통 후입주 원칙반영 위한 공청회 조속 실시 ▲5호선 마천에서 북위례 연장을 경기도와 국토부. 국민의힘 중앙당에 지속 건의한 바있다.

한편, 윤태길 도의원과 박선미 시의원은 하남시의 자연환경과 미래를 망치는 한라건설 중부연결 민자고속도로를 전면 백지화해야 한다는 반대의견서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전달하였다.

/오민석 기자oms1993@

양평농협

하남미소
양서농협
양평군
지평농협
양평지방공사1
경기도교육청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